이번에는 지난번 컴파일러에 이어서 인터프리터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인터프리터는 지난번에 이야기했던 컴파일러처럼 고급언어로 쓰여진 프로그래밍 언어들을 컴퓨터가 실행하게끔 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위치상으로 봤을 때에는 다음과 같습니다.

고급언어 코드 -> 컴파일러    -> 기계어
고급언어 코드 -> 인터프리터 -> 기계어

고급언어와 기계어 사이에서 번역을 해주는 녀석이라는 점은 컴파일러와 인터프리터와 동일합니다.
하지만 컴파일러가 소스를 전부 변환을 해서 목적코드(exe파일)를 생성하는 것과 달리 인터프리터는 필요한 구문을 한줄(line)단위로 읽어서 번역하고, 바로 실행시킵니다.

즉, 컴파일러가 책을 번역해서 제본한 뒤 번역본(목적코드)를 주는 번역가라고 한다면 인터프리터는 외국어를 즉시즉시 번역해주는 동시통역사 인 셈입니다. 따라서 정확한 표현을 하면 이렇습니다.

고급언어 코드 -> 컴파일러-> 목적프로그램 -> 실행
고급언어 코드 -> 인터프리터 -> 실행

인터프리터는 컴파일러와는 달리 따로 목적프로그램 즉 exe파일을 만들지 않고 바로 실행됩니다. 또한 인터프리터를 통해 프로그램이 실행되기 때문에 따로 어셈블러도 필요가 없습니다. 정확하게는 어셈블러의 역할까지도 인터프리터가 한다고 보는게 맞습니다.

인터프리터의 특징으로는 컴파일러와는 달리 컴파일 과정이 보통 생략되거나 필요한 부분만을 다시 하기 때문에 수정을 했을 경우 컴파일러에 비해서 걸리는 시간이 짧습니다.
 
또한 인터프리터의 겨우에는 OS에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고급 언어로 프로그램을 짜고, 이를 해당 OS에 맞게 구현된 인터프리터에서 직접 컴파일 하기 때문에 이식성이 높습니다. 그 예로는 웹 브라우져가 있습니다.
(HTML이라는 언어를 받아 인터프리터 방식으로 웹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최근에 있어서는 이 인터프리터라는 방식이 확장이 되어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고급언어 코드 -> 컴파일러 -> 인터프리터 -> 실행

컴파일러와 인터프리터를 동시에 사용하는 방식인데요, Java가 이에 해당합니다. java.exe.라는 인터프리터가 읽을 수 있는 바이트 코드라는 코드로 javac.exe라는 컴파일러가 Java언어를 번역을 해주는 겁니다.

고급언어 코드를 javac.exe에 의해 바이트코드로 변환을 하고, 이 바이트코드를 java.exe라는 인터프리터가 한줄씩 읽어서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는 것이지요. 이 방식은 컴파일러 방식과 인터프리터 방식의 장점만을 골라 취할 수 있는데요.

1. 원본소스를 공개하지 않아도 된다.
 - 인터프리터 방식은 원본 소스를 가지고 프로그램을 싱행하기 때문에 소스가 공개되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위의 방식은 1차 컴파일을 마친상태에서 그것을 배포하면 되기 때문에 소스가 공개될 이유가 없습니다.
2. 수정이 편하다.
 - 인터프리터 방식이기 때문에 수정시에 전채를 재 컴파일 하는 것이 아니라 읽어오는 부분만을 다시 컴파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Line by Line으로 읽어오기 때문에 어느 부분에서 에러가 났는지를 추정하기가 쉽습니다. 따라서 전체를 컴파일해야 하는 컴파일러 방식에 비해서 적은 시간 내에 수정이 가능합니다.
3. 이식성이 높다.
 - 각 운영체제별로 목적프로그램을 배포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OS에 인터프리터를 설치하고 바이트코드 상태로 프로그램을 배포하면 사용이 가능합니다.

물론 인터프리터가 장점만을 가진 것은 아닙니다.
목적프로그램을 직접적으로 생성하는 것이 아니고, 프로그램을 실행시에 매번 번역을 해야 하는 방식이다보니 프로그램의 실행 속도가 늦습니다.

인터프리터에 대한 내용은 위의 내용 정도만 숙지하고 있으면 될 듯 하고,
컴파일러 방식과 인터프리터 방식의 비교는 좀 있다가 다른 포스팅을 통해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그때까지 안뇽~
Posted by 청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0.10 20:44

    감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