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랑 목동'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7.01 삼겹살 땡기는 날엔...
  2. 2015.07.01 다들 봉구비어 아시쥬?

솔직하게 말하건데...

슬슬 오늘 올리고 있는 포스팅이 몇개째인지... 슬슬 기억이 나질 않는다.


거의 보름치를 몰아서 포스팅 중이라 그런지 왜 이렇게 힘드니? ㅠㅠ...


아무튼 다시 힘내서 포스팅을 해보도록 하자.


이 세상 남자라면 누구나 한번쯤 사랑하게 되는 세가지가 있으니... 그것은 술, 여자, 그리고 삼겹살... (응?)


뭔가 아닌거 같다고?

그래도 그냥 포스팅이니까 이해하고 넘어가도록 하자. 그리고 여기에 삼겹살 싫어하는 사람 없다는거 다 앎...


오늘 포스팅할 곳.... 은 아직도 남아서...;;;

이번에 포스팅할 곳은 돼지고기와 소고기를 판매하는 체인점. 엉터리 생고기 집이다.



에이.. 봉구비어처럼 혼자 술로잉 하기 좋은 곳도 아니고...

그냥 흔하디 흔한 프랜차이즈 집인데 뭐하러 포스팅을 하냐고?


그것은 바로...

이것 때문이죰...

11000원에 수입 삼겹살 무한리필...

기억에 처음엔 9천원부터 시작했던거 같은데... 이거 참... 많이 올랐다;;;


일단 11000원이라는 금액은 절대 적은 금액은 아니다.

어지간한 고기뷔페들이 만원 초반대에 있을 정도... 따라서 무한리필이라고 하여도 상대적으로 여러 종류의 고기를 맛 볼 수 있는 고기뷔페들이 더 호감을 사기 마련이다.


그러나...

예외는 있으니...

고기의 질...


이곳 엉생에서는 수입산 냉동육이기는 하지만, 어느정도 두꺼운 고기로 인하여 얇은 수입산 삼겹살과는 다른 맛을 선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적으로 리필이 가능하니... 어찌 기쁘지 않을 소냐?


평균적으로 한사람 앞에 저 사이즈 조각으로 한 9조각(3인분 정도 추정)정도씩은 먹고 오는 듯 하니...

11000원이라는 가격이 저렴하진 않더라도 비싸 보이지는 않는 듯 하다.



거기다가...

잘 보이지 않는 이런 아이들도 다섯 종류 풀세트로 구비하고 있으니...

이 어찌 자주 찾아뵙지 않으리오...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이 자몽에 이슬이 다른 음료보다 가장 잘 맞는 듯 하다.

순하리는 약간 유자의 텁텁한 맛이 느껴지는 듯 하고, 좋은데이는 뭐랄카... 너무 인공적인 느낌이 난달카;;;



노릇노릇하게 익고 있는 삼겹살 사진을 볼 때마다...

재방문 의사가 모락모락...

아... 조만간 또 가게 될 거 같은 느낌이.... (이번달 적잔데...)


ps. 이 포스팅은 엉터리 생고기의 협찬으로 작성된 것이 아닙니다.

심지어 이 엉생은 저를 자몽에 이슬로 빠뜨려 이번달 적자를 만든 주범입니다 ㅠㅠ...

무한리필이니 가서 삼겹살 많이 먹는걸로 복수를 부탁드립니다 엉엉...


위치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4동 | 엉터리생고기 목4동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청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 전... 은 아니고, 조금 전에... 작성된 서서꼬치에 이은 혼자가기 좋은 술집 2탄!!


감튀맥을 대중들에게 널리 보급시킨 그곳!!

수많은 짝퉁들을 양산중인 그곳


누구나 한번쯤 가보았을 곳...

바로 압구정 봉구비어다.


워낙 많이 알려진곳이라 설명은 생략하고, 사진으로 내용을 대체하도록 하겠다.



다들 아시쥬? 메뉴판이에유...

여기 지점은 조금 후미진 곳에 있어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편!



내가 가장 사랑하는 봉구비어의 안주, 치즈스틱.

무려 한개에 2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안주를 할 수 있다.

전에 소개했던 서서꼬치의 꼬치는 꼬치 하나로 맥주 하나를 못먹는데 비해...

(사실... 맛있어서 어느순간 꼬치가 없다... 맥주는 그대로 남았는데...)


치즈스틱은 약간 느끼한 편의 안주라서 한조각 잘라 먹을때마다 맥주를 마시게 되기 때문!!

그래서 맥주는 여기서 더 많이 마시게 되는거 같다.



치즈스틱을 요래요래 잘 짜르면...

풍부한 치즈가 요래요래...

아놔... 나 이번달 생활비가 생각보다 많이 나와서 이번달은 참아야 되는데...

츄릅...



이거슨... 오바디...

원래 기본으로 뿌려주는 소스가 있는데 그건 좀 매운편이라서 오바디의 맛을 헤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칠리소스를 따로 받아서 찍어먹는 스탈...

서서꼬치에서도 반건조 오징어를 사랑하고. 여기서도 오바디를 좋아하는걸 보면...

나능 사실 오징어를 좋아하능가봉가?

이거 동족 상잔인데.. ㅠㅠ



그리고 봉구비어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안주...

그거슨 감튀...

이건 그중에서도 슬라이스 감튀...


사실 기본 감튀는 뭔가 내 입맛엔 전분맛이 많이 느껴진다고 해야 되나?

아무튼 취향과는 맞지 않아서 그다지 즐기진 않는 편이다.

대신 가끔씩 감튀가 먹고 싶을때는 슬라이스 감튀를 주문하는 편...


근데 이게 생각보다 손이 많이 가는게 보여서

사람이 좀 많아서 바쁘거나 할때는 시키기가 약간 미안한 메뉴...



여기는 먹는데도 상당히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뭐 보다가 시간이 남으면 들어가서 한잔 하면서 마저 보기 좋다.

(참고로 저 방송은 불법 다운로드 영상이 아니라 다음 팟에서 방송중인 인터넷 방송분의 한장면입니다.)



츄릅...


ps. 이 포스팅은 봉구비어의 협찬으로 작성된 포스트가 아닙니다. 서비스... 는 좋긴 하지만 체인점이라 가끔 소스정도나 리필받네요 ㅎㅎ;;;


위치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3동 | 봉구비어 목동시장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청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